본문 바로가기
이런 저런...

별똥별

by Lbird 2009. 11. 18.
유성.

별똥별.

별이 똥을 내지른다. 그것이 하늘에서 떨어진다. 극히 짧은 순간. 아름답다. 하늘 위의 어느 천체보다도 아름답다. 자체로 별이기에 별똥이라 하지 않고 별똥별이라 한다.

LG동 옥상에 담배피러 올라갔다가 하나를 보았다. 유성우라고 하지만, 그것도 시간을 잘 맞추어야 하는 것이지. 겨우 하나를 보았다. 망막에서는 사라졌지만, 뇌리에서는 없어지지 않는다. 무척이나 밝았다.

'이런 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핑 소리  (0) 2009.12.02
밤은 너그럽다  (2) 2009.12.02
별똥별  (0) 2009.11.18
이성미  (0) 2009.11.03
의사의 윤리라.  (0) 2009.09.29
반려의 조건  (2) 2009.09.10

댓글0